직장인 4명 중 1명 '만성피로증후군'

정인글로벌 재가노인복지센터 19-12-16 17:24 13 0

직장인 4명 중 1명 '만성피로증후군'

근무직장인 4명 중 1명은 6개월 이상 피로가 누적된 '만성피로증후군'에 시달리는 것으로 확인됐다. 또한 직장인 2.5명 가운데 1명 꼴로 한달이 넘는 기간동안 피로로 고통받는 것으로 조사됐다.

 

연세SK병원 웰빙클리닉은 서울에 사는 20~30대 남녀 직장인 169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30일 발표했다.

6개월 이상 피로가 누적된 `만성피로증후군'으로 의심할 수 있는 직장인이 25.4%(43명)에 달했다.

직장인 58%(98명)가 두통과 근육통, 관절통, 기타 전신통증을 앓고 있었으며, 43.2%(73명)가 피로에 따른 업무능력 저하를 호소했다.

1개월 이상 피로가 누적됐다는 응답도 60.9%(103명)에 달해 직장인 과반수 이상이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

의료진은 상황이 이런데도 상당수 직장인은 피로를 극복하려는 노력이 일회성에 그쳤다고 분석했다.

직장인 57.4%(97명)가 피로할 때 '그냥 참거나 쉰다'고 답했다. `운동이나 취미생활을 한다`는 답변은 20.1%(34명)에 그쳤다. '병원을 찾거나 약을 처방받는다'는 응답은 27.8%(49명)였다.

피로의 원인으로는 `과중한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`(33.7%)가 가장 많았으며, 이어 `운동부족`(31.4%), `원인 불명`(17.8%), `잦은 음주`(8.3%), `지병`(5.9%) 등의 순이었다.

의료진은 "피로가 계속되면 혈액검사나 염증수치검사, 소변검사, 혈당검사, 갑상선기능검사, 정신과적 질환검사 등을 통해 몸 상태를 체크한 후 원인질환이 발견되지 않았다면 전자체액분석방법(ECS)이나 타액호르몬검사(SHA)를 통해 영양상태와 호르몬 불균형 상태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"고 권고했다.

이어 "일반적으로 피로를 질병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드물어 방치하기 쉽지만, 피로가 만성화될 경우 업무는 물론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"면서 "휴식을 취해도 피로가 쉽게 풀리지 않는다면 건강상태를 전반적으로 점검하는 게 바람직하다"고 강조했다.

만성피로 자가 진단법
(5가지 이상이 1개월 이상 지속됐다면 만성피로증후군 의심)

  • 충분이 쉬어도 여전히 피곤하다.
  • 잠을 자고 일어나도 상쾌하지 않고 어깨가 무겁게 느껴진다.
  • 피로 때문에 업무능률이 떨어진다.
  • 기억력이나 집중력도 떨어지는 것 같다.
  • 목 안이나 목 주변, 겨드랑이 부위가 이유 없이 아프다.
  • 특별한 외상이 없었는데 근육이나 관절부위가 수시로 아프다.
  • 가끔씩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 때문에 고생한다.
  • 운동을 하면 하루 이상 심한 피로감이 계속된다.
  • 예전보다 이유 없이 식욕이 떨어졌다.
  • 얼굴에 기미가 생기거나 푸석푸석하다.

 

   

  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구로구방문요양센터,입주요양보호사,방문요양센터,광명시방문요양센터,실버입주도우미,입주간병도우미,실버케어전문,노인복지센터,가정간병도우미

전화문자카톡관리자로그인